내가 바란 이상적인 세계

 

나에게 와주지를 않아서

 

오늘도 구석구석 저 멀리 찾아나선다

 

존재하지 않는 것을 좇는 내 이 슬픔은

 

어제도 오늘도 그런 것처럼

 

내일 나를 움직이는 동력이 되겠지

 

 

신고

'#1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존재하지 않는 것을 좇는 슬픔  (1) 2013.04.15
비행 연습  (0) 2012.05.08
슬픔도  (0) 2012.04.14
시련도,  (0) 2012.04.14
20111120 -5-  (0) 2011.11.20
2011 1110 -2-  (0) 2011.11.10

바늘구멍

| #3
2013.02.17 21:12

 

 

아무 상관없는 사람들도 많은데

 

자기들의 관심사가 이 모든 세상의 당연한 개념인 양

타인을 규정하고

그에게,

 

그런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주길 요구하지.

 

눈이 바늘구멍만한 사람들.

 

 

신고

'#3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늘구멍  (0) 2013.02.17
햇볕 아래  (0) 2012.04.16
사진  (0) 2012.04.15
울어.  (0) 2012.04.13
눈을 감고 귀를 닫고  (0) 2012.04.12
가지 말라고  (0) 2012.04.12

비행 연습

| #1
2012.05.08 10:08

첫 번째 비행 연습

뛰어내리는 게 겁나지 않았다

 

낭떠러지를 지나 바다로 갔다

찬 바닷물에 발톱이 스쳤다

 

어미새에게 부리를 벌려 받아먹듯

기쁨과 후회를 받아먹었다.

 

뛰어내렸던 가지로 돌아와 다시 올랐다.

어린 날개는 활짝 펴지고 단단한 근육도 붙었다.

 

 

신고

'#1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존재하지 않는 것을 좇는 슬픔  (1) 2013.04.15
비행 연습  (0) 2012.05.08
슬픔도  (0) 2012.04.14
시련도,  (0) 2012.04.14
20111120 -5-  (0) 2011.11.20
2011 1110 -2-  (0) 2011.11.10
◀ PREV | 1 | 2 | 3 | 4 | ··· | 6 | NEXT ▶

BLOG main image
by 치유호수

공지사항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16)
#1 (6)
#2 (4)
#3 (6)

최근에 받은 트랙백

글 보관함

달력

«   2017/10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        
Total : 1,547
Today : 0 Yesterday : 1